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슈

김기덕 감독 사망 원인 이유 라트비아 간 이유 코로나19

by 살9네 2020. 12. 11.
반응형
김기덕 감독 사망 원인 이유 라트비아 간 이유

“김기덕 감독, 라트비아에서 코로나로 사망” 러시아 소식통

김기덕 감독.

김기덕(60) 영화 감독이 11일(현지 시각) 라트비아에서 코로나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소식통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김기덕 감독이 라트비아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이 있다”면서 “라트비아 정부 측도 이와 관련한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에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은 지난달 20일쯤 중순 라트비아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영화계 인사들의 도움을 받아 라트비아에 거처를 마련해 생활했으며 최근 들어 코로나 증상이 있어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입원 이틀여만에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타스통신과 델피 등 현지언론은 그가 11일 새벽 현지 병원에서 코로나19가 악화해 숨졌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한국 외교부 측은 본지 통화에서 “외교 당국도 김 감독과 관련된 불미스런 제보를 받아 현재 현지 공관 등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 “신속히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덕 감독은 세계 3대 영화제인 칸, 베니스, 베를린 본상을 모두 받은 유일한 한국 감독이다. 2004년 ‘사마리아'로 베를린 국제 영화제 은곰상(감독상)을 받았고, 같은 해 ‘빈집'으로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은사자상(감독상)을 수상했다.

‘아리랑’으로 2011년 칸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상, ‘피에타’로 2012년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황금사자상(최고상)을 받았다.

김기덕 감독.

김기덕 감독은 러시아권에서 특히 인지도가 높아 지난해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되기도 했다.

이름

김기덕(김기중)

출생

1960년 12월 20일

사망

2020년 12월 11일(59세)

라트비아 공화국

신체

170cm

본관

경주 김씨

가족

배우자, 딸 김다은

학력

총신대학교 신학 중퇴

병역

 대한민국 해병대

데뷔

1996년 '악어'

김기덕 감독은 2012년 영화 '피에타'로 베니스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받았습니다.3대 영화제로 불리는 칸, 베니스, 베를린 영화제에서 주요 상을 받았습니다.


한국 감독으론 유일합니다.폭력적인 영상이 담긴 충격적인 이야기로 세상에 불편한 질문을 던졌습니다.

게다가 대부분 성매매와 폭력에 무방비로 노출된 여성과 그를 이용하는 남성의 캐릭터가 대부분인 줄거리.불편한 이야기를 거칠게 끌고 가는 연출 때문에 영화를 본 관객들의 평가도 좋다, 나쁘다 극단적으로 갈립니다.

우리나라에서보다는 주로 유럽에서 더 인정을 받았습니다.그런데 마치 자신의 영화처럼, 3년 전 한 여배우에게 폭행과 강요 혐의로 고소를 당했고, 여배우와 스태프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이어졌습니다.


김기덕 감독은 자신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여배우와 관련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기도 했는데, 패소 후 최근 항소했습니다.영화계에선 동유럽과 인연이 깊어 미투 파문 후 출국해 이 지역에서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내 활동은 사실상 중단했는데, 올해 카자흐스탄에서 러시아어로 촬영한 새 영화를 내놓기도 했습니다.라트비아 언론에 따르면, 김 감독은 현지에 집을 구하고, 살기 위한 절차를 밟으려 라트비아에 갔는데, 그곳에서 감염병을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응형

댓글0